[비더스킨] 자연 그 이상의 상상, 비더스킨에 담았습니다.
 
 
제   목 : 낙엽처럼 쌓이는 각질..해결책은?
작성자 : be the skin

자체 회복능력 떨어진 피부, 각질 쌓이기 쉬워



보통 피부는 28일을 주기로 새로운 세포를 만들고 오래된 세포를 밀어낸다. 이 과정에서 피부의 가장 바깥 층에 각질이 밀려 나오게 된다.

각질의 대부분은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가지만 외부환경이나 개인 내부 상태에 의해 피부 재생능력이 떨어지면 각질제거가 정상적으로 이루어 지지 않게 된다.

그런데 각질제거가 원활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피부 톤이 칙칙하게 되고 남은 각질이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유발, 모공을 확장시킨다. 또한 두꺼운 각질이 화장품의 흡수를 방해해 피부에 수분 부족을 일으키고 잔주름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갑자기 건조해 지는 가을철 각질 관리는 특히 중요하다.

각질 관리, 피부 부위와 타입에 따라 달라야

T존이라 일컬는 이마와 코는 피지 분비가 많은 부위. 피지제거를 제때 해주지 않으면 각질이 쌓이기 쉽다. 건강한 피부라도 일주일에 1번 정도 각질제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반면 U존인 볼과 턱은 피지 보다는 수분 부족으로 각질이 생기기 쉬운 부위다. 각질로 인해 화장이 뜨기도 한다. 마사지 타입의 부드러운 제품으로 각질을 제거하고 수분공급을 충분히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함께 피부 타입에 따라서도 각질 관리는 달라진다. 지성 피부는 피지의 과잉분비로 모공이 잘 막히고 각질이 두껍게 쌓이는 타입. 1주일에 1∼2회 각질 제거를 해줘야 한다.

건성 피부의 경우는 지나치게 각질 제거를 할 경우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1달에 1~2회 정도 각질 제거를 해주는 것이 적당하다. 단 T존은 주 1회 정도 따로 각질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여드름 피부는 각질로 인해 피지 배출이 원활이 이루어 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알갱이가 큰 스크럽제는 피부를 오히려 자극할 수 있으므로 알갱이가 작고 입자가 부드러운 각질 제거제를 선택해 각질 제거를 해줘야 한다. 주 3회가 적당하다.

민감성 피부는 1주~2주간격으로 1회정도 부드럽고 가벼운 방법으로 각질을 제거해준다.

마지막으로 중성 피부의 경우는 가장 건강한 피부로 자체 재생기능에 의해 각질 제거가 규칙적으로 이루어지는 타입이다. 하지만 기온이 급격히 변하는 환절기에는 2주에 1회 정도 따로 각질제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본격적인 각질 제거에 돌입

집에서 할 수 있는 가장 간편한 방법으로는 스팀타월법이 있다. 세안 전 따뜻한 타월을 5분 정도 얼굴에 감싸주는 것으로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한다. 다른 각질 제거제 사용 전 단계에서 함께 시행할 경우 각질 제거의 효과를 배가 시킨다.

각질이 상태가 심하다면 스크럽으로 각질을 제거한다. 스크럽은 눈에 보이는 알갱이를 피부에 문질러 각질을 제거하는 물리적인 방법을 말한다.

집에서는 손 쉽게 흑설탕을 물에 개어 스크럽제로 사용하면 된다. 각질 제거와 수분공급을 동시에 할 수 있지만 민감한 피부의 경우 흑설탕 입자가 자극이 될 수 있으니 주의를 해야 한다.

물리적 각질 제거방법과 대비되는 것으로 산(acid)을 이용해 각질의 연결고리를 끊는 화학적 방법이 있다.

집에서는 요구르트와 우유를 사용하면 된다. 세안 후 요구르트나 우유를 얼굴에 바르고 10~15분 후 헹궈준다. 너무 오래 두면 얼굴에 자극을 줄 수 있으니 시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주면 각질이 덜 생긴다. 하루 8잔 이상의 물을 섭취하고 수분 크림은 다른 계절 때 보다 더 두껍게 발라주는 것이 좋다.

피부 재생이 활발히 일어나는 밤 10시에서 새벽2시 사이에 충분한 수면 취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수면은 피부에 영양과 산소를 공급하고 자체 회복기능을 되찾아 준다. 그리고 1주일에 한번 스팀타올로 각질을 부드럽게 해주고 피부 결을 따라 맛사지를 해주면 매끈한 피부를 가질 수 있다.



 



출처 -
메디컬투데이



이전글 : 너무 보기 싫은 뾰루지, 똑바로 알자!
다음글 : '황금 꿀피부'를 위한 피부 시크릿!
위로 가입사실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