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더스킨] 자연 그 이상의 상상, 비더스킨에 담았습니다.
 
 
제   목 : 3초 보습법, 꼭 해야할까?
작성자 : be the skin
지난해 큰 화제를 모았던 3초 보습법은 많은 여성의 화장대를 방에서 욕실로 옮기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세안 후 피부가 그리 땅기지 않아도 바로 수분을 공급해야 피부 노화를 막을 수 있다는 것.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부쩍 건조해지는 피부에 좋은 케어법이라는 3초 보습법, 지금이야 말로 다시 한 번 되짚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전수한 '3초 보습법'은 말 그대로 세안 후 3초 안에 보습을 해줘야 피부의 노화를 막을 수 있다는 스킨케어법이다. 실제로 이 케어법이 알려지고 난 후 화장대를 욕실로 옮겼다는 이들이 꽤 될 정도로 돌풍을 몰고 왔다. 확실히 효과를 봤다는 이들이 있기에 꾸준히 활용되고 있는 것인데 도대체 어느 정도의 효과를 주는 걸까? 세안을 하면 피부 보호막의 유분 성분까지 씻겨나가 피부의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자연 보습인자가 감소된다. 이로 인해 피부 내 수분이 손실돼 곧장 건조함을 느끼게 되며, 피부 손실을 막기 위해 피부 세포 사이 모공이 수축돼 보습을 해주어도 흡수가 잘 안 된다. 세안 후 바로 보습을 해줘야 하는 이유이며 세안을 하고 한참 후에 제품을 바르면 겉도는 느낌이 드는 것 또한 이 때문이다.

피부를 케어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보습과 클렌징이기에 세안 후 바로 보습이 가능하다면 해주는 게 좋다. 단, '3초'라는 시간에 너무 얽매일 필요는 없다. 세안을 한 후 최대한 빨리 보습을 해주는 게 중요하지 3초라는 시간은 그리 큰 의미가 없다. 그러므로 화장대를 굳이 욕실로 옮기지 않아도 세안 후 케어할 시간은 충분하다. 피부가 건조한 사람일수록 빨리 수분을 공급해야 한다는 것만 잊지 말자.

그렇다면 세안 후 바로 사용하는 제품은 따로 있는 것일까. 3초 보습법이 돌풍을 일으키면서 부스터와 오일이 큰 인기를 모았다. 부스터는 피부에 가장 먼저 바르는 제품이기 때문에 제대로 된 케어를 하기 전에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얼굴에 부담도 없고 다른 제품의 흡수를 도와주기 때문에 세안 후 바로 사용하기에 알맞은 제품이라고도 볼 수 있다. 3초 보습법의 인기로 출시된 제품들이 대부분 이 부스터다.

피부가 특별히 건조한 사람이라면 오일이 좋다. 적절한 유분과 함께 피부를 부드럽게 해주어 건조를 방지한다. 오일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흡수되지 않고 번들거릴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악건성일 경우 오일만큼 효과적인 제품도 드물다. 얼굴에 바르기 전 손에서 따뜻하게 한 다음 적당량을 바르고 다시 손으로 감싸 흡수를 도와준다.

가장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미스트. 뿌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욕실에 놓고 세안 후 바로 사용하기에 편리하다. 게다가 유분을 많이 넣을 수 없는 제품의 특성상 피부에 좋은 미네랄 성분이나 좋은 구조를 갖고 있는 물을 사용해 즉각적인 보습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이 물이 증발하면서 주위의 수분도 같이 증발시키기 때문에 미스트를 뿌린 후에는 반드시 다른 제품으로 수분을 채워줘야 한다.

3초 보습법이 보편화되다 보니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활용하는 사람들도 부쩍 늘었다. 각자 제일 먼저 사용하는 제품이 다르듯 제품 활용이나 세안에서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다. 가장 많이 쓰는 방법이 세안 후 수건으로 물기를 닦지 않고 그대로 패팅해 물기를 말리는 것이다. 피부과 전문의 이철원 원장은 할 수만 있다면 물기를 조금씩 말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한다. 수건으로 닦는 것만으로도 피부가 빨리 건조되며 문지르며 닦는 것은 더 좋지 않기 때문이다. 물기를 닦지 않고 그대로 말리는 것에서부터 보습 케어를 시작한 것으로 봐도 좋으며, 물기가 마르고 3분이 지나면 보습 효과가 떨어지므로 물기를 말린 후 바로 보습 케어에 들어가는 게 좋다. 미스트를 사용하는 이들은 페이스 오일을 섞어 활용하기도 한다. 미스트 대신 토너에 오일을 섞어 사용해도 좋다. 사용 전에 적절히 흔들어 섞은 다음에 뿌리면 미스트만 뿌릴 때보다 더 촉촉함을 느낄 수 있다.

그렇다면 수분 증발을 막는 3초 보습법이 동안 피부를 만드는 비법이 될 수 있을까? 피부 노화는 다양한 원인으로 시작되는데, 피부에 충분한 보습을 주지 못해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것은 피부 노화를 빠르게 진행시키는 것과도 같다. 그러므로 세안 후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는 3초 보습법은 피부 노화에 대한 예방법이 될 수 있다. 단, 피부 건조를 막아준 후에는 반드시 이를 보완하는 다른 제품들로 충분한 보습을 해야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건성 피부가 아니더라도, 건조함을 느낄 새가 없는 여름이라도 세안 직후 보습 케어를 하는 것은 중요하다. 피부가 촉촉해질 뿐 아니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출처 : 리빙센스

이전글 :
다음글 : 얼굴 크게 만드는 안좋은 습관 5가지!!
위로 가입사실확인